글내용


글 내용보기(좋은글)
□ 글번호 : 86 □ 조회수 : 2096
□ 글쓴이 : 좋은글 □ 추  천 : 1215
□ 등록일 : 2005-01-22 오후 11:40:58
□ 홈페이지 : http://
□ 제목 : 아낌없이주는나무
..............................

옛날에 나무가 한 그루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나무에게는
사랑하는 소년이 하나 있었습니다.
매일같이 그 소년은 그 나무에게로 와서
떨어지는 나뭇잎을
한 잎 두 잎 주워 모았습니다.
그러고는 그 나뭇잎으로 왕관을 만들어 쓰고
숲속의 왕자 노릇을 했습니다.
소년은 나무줄기를 타고 올라가서는
나뭇가지에 매달려 그네도 뛰고
그리고 사과도 따먹곤 했습니다.
나무와 소년은
때로는 숨바꼭질도 했지요.
그러다가 피곤해지면 소년은
나무 그늘에서 단잠을 자기도 했습니다.
소년은 나무를 무척 사랑했고...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은 흘러 갔습니다.
그리고 소년도 점점 나이가 들어 갔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홀로 있을 때가 많아졌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이 나무를 찾아갔을 때 나무가 말했습니다.
" 얘야,내 줄기를 타고 올라와서 가지에 매달려 그네도 뛰고
사과도 따먹고 그늘에서 놀면서 즐겁게 지내자.
"난 이제 나무에 올라가 놀기에는 다 커 버렸는걸.
난 물건을 사고 싶고 신나게 놀고 싶단 말야. 그리고 돈이 필요하고.
내게 돈을 좀 줄 수 없겠어?“ 하고 소년이 대꾸했습니다.
“미안하지만,내겐 돈이 없는데.” 나무가 말했습니다.
“내겐 나뭇잎과 사과밖에 없어.
얘아,내 사과를 따다가 도회지에서 팔지 그래.
그러면 돈이 생기겠고, 그리고 너는 행복해지겠고.“
그리하여 소년은 나무 위로 올라가서
사과를 따서는 가지고 가 버렸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그러나 떠나간 소년은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았고...
그래서 나무는 슬펐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이 돌아왔습니다.
나무는 기쁨에 넘쳐 몸을 흔들며 말했습니다.
“얘야,내 줄기를 타고 올라와서 가지에 매달려 그네도 뛰고 즐겁게 지내자.
“난 나무에 올라갈 만큼 한가롭지 않단 말야.”하고 소년이 대답했습니다.
그는 또 말하기를 “내겐 나를 따뜻하게 해 줄 집이 필요해,
아내도 있어야겠고 어린애들도 있어야겠고 그래서 집이 필요하단 말야.
너 나에게 집 하나 마련해 줄 수 없니? 나에게는 집이 없단다.
“나무가 말했습니다. "이 숲이 나의 집이야,
하지만 내 가지들을 베어다가 집을 짓지 그래.
그러면 행복해질 수 있을 거 아냐"
그리하여 소년은 나무의 가지들을
베어서는 자기의 집을 지으러 가지고 갔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그러나 떠나간 소년은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그가 돌아오자 나무는 하도 기뻐서 거의 말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리 온,얘야.”나무는 속삭였습니다. “와서 놀자.
“난 너무 나이가 들고 비참해서 놀 수가 없어.”소년이 말했습니다.
“난 여기로부터 나를 먼 곳으로 데려갈 배 한 척이 있었으면 좋겠어.
너 내게 배 한 척 마련해 줄 수 없겠니?
“내 줄기를 베어다가 배를 만들렴.“하고 나무가 말했습니다.
“그러면 너는 멀리 떠나갈 수 있고...
그리고 행복해질 수 있겠지.“
그리하여 소년은 나무의 줄기를 베어 내서
배를 만들어 타고 멀리 떠나 버렸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행복했으나...
정말 그런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오랜 세월이 지난 뒤에 소년이 다시 돌아왔습니다.
" 얘야, 미안하다, 이제는 너에게 줄 것이 아무 것도 없구나... 사과도 없고.."
" 난 이가 나빠서 사과를 먹을 수가 없어." 소년이 말했습니다.
" 내게는 이제 가지도 없으니 네가 그네를 뛸 수도 없고... "
" 나뭇가지에 매달려 그네를 뛰기에는 난 이제 너무 늙었어"
소년이 말했습니다.
" 내게는 줄기마저 없으니 네가 타고 오를 수도 없고..."
" 타고 오를 기운이 없어." 소년이 말했습니다.
" 미안해," 나무는 한숨을 지었습니다."
무언가 너에게 주었으면 좋겠는데...
하지만 내게 남은 것이라곤 아무 것도 없단 말야.
나는 다만 늙어 버린 나무 밑둥일 뿐이야, 미안해..."
" 이제 내게 필요한 건 별로 없어.
앉아서 쉴 조용한 곳이나 있었으면 좋겠어.
난 몹시 피곤해." 소년이 말했습니다.
" 아,그래." 나무는 안간힘을 다해 굽은 몸뚱이를 펴면서 말했습니다.
"자,않아서 쉬기에는 늙은 나무 밑둥이 그만이야.
얘야,이리로 와서 앉으렴. 앉아서 쉬도록 해".
소년은 시키는 대로 했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 끝 ...


[추천하기]

 
  [답글 쓰기]  [수정]  [삭제]  [새글 쓰기]  [목록]  [관리자 로그인]  
 

윗 글에 대한 추가글 입력
글쓴이 메모 비밀번호(삭제시에 필요)


NO 제목 작성일 이름 조회 추천
 
(106) 리더100일8가지포인트 05-13 좋은글 2709 1393
(105) 웃음 10계명 05-13 좋은글 2375 1551
(104) 코치형 리더쉽 05-13 좋은글 2969 1308
(103) 봉사자 05-13 좋은글 2137 1317
(102) 1%의 변화 04-09 좋은글 1929 1212
(101) 퍼주고 망한 장사 없다 04-09 좋은글 1988 1153
(100) 한계 09-26 좋은글 1949 1193
(99) 첫인상 에티켓 - 첫인상이 평생을 좌우한다 09-03 좋은글 1864 1189
(98) 기회는 항상 내 곁에 있다 09-03 좋은글 1875 1203
(97) 불멸의이순신어록 08-25 좋은글 1880 1181
(96) 바람직한 기업문화 건설 08-15 좋은글 1861 1203
(95) 스트레스 관리법 08-07 좋은글 1854 1197
(94) 프로가 된다는 것은 08-07 좋은글 2089 1347
(93) 구성원들과의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 08-07 좋은글 1854 1184
(92) 히딩크 같은 리더가 되기 위한 7가지 조건 08-07 좋은글 1857 1186
(91) 방향감과 목표, 그리고 기준 08-04 좋은글 2013 1177
(90) 진정한인연과 스쳐가는인연 06-09 좋은글 1888 1186
(89) 나는 프로(professional)다. 06-08 좋은글 1903 1168
(88) 힘든하루는 03-08 좋은글 2013 1195
(87) 북해정 01-22 좋은글 2101 1200
(86) 아낌없이주는나무 01-22 좋은글 2096 1215
(85) 일과를 마치면서 또는 일과를 시작하면서 01-20 좋은글 2068 1194
(84) 인생은 5분의 연속이다 01-04 좋은글 2137 1216
(83) 사업과 공헌 12-22 좋은글 2060 1193
(82) 두번의 태생 12-18 좋은글 2055 1200
(81) 누가 머라 카드냐? 12-11 좋은글 2094 1222
(80) 웃음 12-09 좋은글 2080 1204
(79) 고통을 담는 그릇과 호수 12-08 좋은글 2089 1204
(78) 네 일은 네가 결정하라 [2] 12-08 좋은글 2105 1246
(77) 용서함으로 자유를 얻으라 12-07 좋은글 2111 1198
(76) 매너있는 여성의 자세 [27185] 12-03 좋은글 2609 1208
(75) 목적과 목표 11-27 좋은글 2065 1215
(74) 당근과달걀과커피 10-19 좋은글 2101 1224
(73) 여섯 가지 경계 10-08 좋은글 2098 1208
(72) 사주팔자 10-07 좋은글 2120 1167
(71) 무언가에 가로막혔을 때 09-27 좋은글 2077 1209
(70) Are you get tired? 09-22 좋은글 2072 1184
(69) 사랑은 _ 이올시다 09-14 좋은글 2130 1198
(68) 비가 오기 전에 우산을 준비하라 09-11 좋은글 2220 1283
(67) 노여움 09-10 좋은글 2047 1200
[1] .. [1] -2- [3] [4] .. [4]
Copyright ⓒ 2001∼2021, namsam.com All Rights Reserved. ☏ 010-8019-9276